보 태 니 컬  아 트

내가 사랑하는 것 중에서도 '꽃'은 아주 특별하다.

어떤 날에는 꽃을 선물 받기도, 어떤 날에는 나 스스로에게 꽃을 선물하기도 하고
어떤 날에는 길을 걸으며, 또는 차창 밖으로 보이는 꽃을 보며 기분이 좋아지곤 한다.

흙에서 키우는 꽃은 오래도록 볼 수 있지만 잘려서 판매되는 절화는 금방 시들어서 아깝다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내게 꽃은 그들의 존재만으로도 기분 전환이 되기도, 치유되기도 한다.

그들이 머금은 향기와 모양새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들이 가진 색감과 느낌을 그대로 담기 위해 사진이 아닌 생화를 보고 그린다.

각각의 꽃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세밀하게 관찰하여 표현하면서도
서로 다른 매력의 꽃들에 감성을 담아 해석하여 표현하는 것은
내 마음을 보듬어주는, 향기 가득한 그들에게 내가 줄 수 있는 선물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