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라는 하나의 공간에 '햇빛이 들어오는 바닷속'과 '달빛이 들어오는 바닷속'을 함께 담고자 했다.
동일한 지구에 있음에도 해수면 아래와 위의 풍경이 전혀 다른 것과 같이, 밤낮 시간의 상이함을 한 화면에 담았다.
감상자는 그림에서 바다가 품고 있는 하루를 감상할 수 있다.
신비롭고 드넓은 바다를 감상자에게 공유함과 동시에 바다는 나의 내면을 담은 공간이 된다.